2018년 9월 LG이노텍 GM 품질우수상 수상

이노텍 톡톡!/이노텍 사람들 2018.12.06 17:27

2018년을 마무리하는 12월이네요 벌써

2018년에 LG이노텍은 많은 발전과 수상을 했는데요

어느 수상이던 다 의미가 있겠지만

9월에 수상한 GM 품질 우수상 은 정말 박수 짝짝짝!!







GM품질 우수상 이란 GM 이 매년 품질 결함 제로 수준의 
엄격한 기준을 만족시킨 협력사에게 수여하는 상입니다.

자동차는 생명과 직결되는 분야기 때문에 부품 품질 기준도 매우매우 까다로운 축에 속해요
그런데 LG이노텍은 2016년에 이어 두번째 수상이란는 점은 정말
자랑할 만 합니다.





LG이노텍은 안정된 품질을 바탕으로 
6년새에 매출이 3배나 확대 했습니다.

6년만에 3배면 매우 Gooooooooood!!!

LG이노텍의 차량부품 라인업도 그만큼 다양해 졌는데요





라인업이 총 20여종
대표 적으로 정밀모터, 카메라모듈, LED, 무선충전모듈, EVCC 등
일반 자동차 외에도 미래에 각광받을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들어가는 부품까지
생산중입니다.






이제 완벽 품질 차량부품 기술로
안전한 우리 삶을 만들어보아요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품 하나로 냉각과 가열을 자유롭게! LG이노텍의 친환경 열전모듈을 소개합니다.

기술이 톡톡! 2017.01.19 11:26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2.01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광검 2017.02.07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케터입니다. 홍보자료 너무 좋은데요. 중문과 영문 버젼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3. 궁금 2018.07.24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g이노텍에서 만든 최신 열전소자 효율은 어느정도 인가요? 데이터로 알수 없나요? 시중에 나온 열전소자도 효율이 다 제각각이라 그냥 2배 좋다 이러면 뭐랑 비교해야할지 모르겠어요

LG이노텍, 열전모듈 양산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7.01.18 14:52

 

 

■ 반도체 소자로 -50 ~ 80℃ 전자식 냉각•가열


■ 가전 소형•경량화, 차량 편의•안전성 강화


■ 초미세 나노공법으로 소재•소자 성능 향상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냉각과 가열이 모두 가능한 첨단 부품 ‘열전모듈(Thermoelectric Module)’을 양산했다. 기존 냉온 장치 대비 작고 가벼워 가전이나 자동차 등의 디자인 개선과 편의성, 안전성 향상에 좋다.

 

열전모듈은 반도체 소자에 전기를 공급해 온도를 제어하는 전자식 냉각•가열 부품이다. 성질이 다른 반도체에 전기가 흐르면 한쪽은 발열, 반대쪽은 냉각되는 ‘펠티어 효과(Peltier effect)’를 이용한다.

 

LG이노텍 열전모듈은 약 4밀리미터 두께의 얇은 소자에 방열판 등을 장착한 반제품 타입이다. 냉각 컴프레서나 열선 없이도 모듈 온도가 주변 환경에 따라 최저 섭씨 영하 50도에서 최고 영상 80도까지 조절된다.

 

■ 가전 소형•경량화, 차량 편의•안전성 강화

 

LG이노텍 열전모듈을 사용하면 소형 기능성 냉장고나 냉온정수기 등 가전을 더욱 작고 가볍게 만들 수 있다. 냉각 컴프레서가 필요 없어서다. 정수기에 장착하면 컴프레서 방식 대비 크기를 약 50% 줄일 수 있다.

 

또한 이 제품은 자동차 운전자의 편의성과 주행 안전성을 높인다. 냉온 카시트, 전조등 제습장치, 배터리 냉각장치 등에 적용하면 전자제어 방식으로 온도를 0.1도 단위까지 정밀하고 빠르게 조절할 수 있다.

 

열전모듈은 오존층 파괴의 원인인 프레온 가스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부품이다. 또 열선 코일이 없어 전자파 걱정도 없다. 이 열전모듈을 사용해 전자기장 환경인증(ElectroMagnetic Field Mark, EMF)을 획득한 냉온수 매트가 판매 중이다. 세밀한 온도 제어로 과열을 방지해 화상 우려도 없다.

 

■ 초미세 나노공법으로 냉각•가열 성능 향상

 

LG이노텍은 고효율 열전소자(Thermoelectric Device)를 독자 개발해 열전모듈의 성능을 높였다. 소재•소자 개발에 10억분의 1미터 수준인 나노미터(nm) 단위 ‘초미세 나노공법’을 적용했다.
 
이 기술로 기존 열전소자를 사용한 경우보다 가열 및 냉각용량이 20% 증가했고 소비전력은 25% 줄었다. 그만큼 적은 전력을 사용해 많은 양의 온도를 높이거나 낮출 수 있다는 특장점이 눈에 띈다.

 

가전이나 자동차 업체들은 LG이노텍을 통해 용도에 최적화된 열전모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이 회사가 열전 소재•소자부터 모듈까지 R&D 및 생산 기반을 구축했고 엄격한 품질 관리를 거쳐 공급하기 때문이다.

 

LG이노텍은 냉난방용 소형 열전모듈 양산을 시작으로 향후 기능성 냉장고, 자동차 등으로 적용 분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시장조사업체 TMR(Transparency Market Research)에 따르면 열전소자 글로벌 시장 규모가 지난해 4,580억 원에서 2020년 6,670억 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열전모듈은 완제품 경쟁력 제고 등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친환경, 안전성 향상 등 사회적 가치도 커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LG이노텍 직원이 초미세 나노공법으로 개발한 고효율 열전소자와 이 소자에 방열판 등을 결합한 열전모듈을 선보이고 있다. 이 제품은 반도체를 활용한 전자식 냉각•가열 부품으로 기존 냉온 장치보다 작고 가벼워 가전, 자동차 등의 디자인 개선과 편의성, 안전성 향상에 좋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율주행자동차의 세계!

기술이 톡톡! 2016.07.26 17:30

  

최근 산업계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분야 중 하나가 바로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산업이다. 단순히 탈 것을 넘어 인류의 삶을 뒤바꿀 새로운 이동수단으로 자동차는 진화하고 있고, 그에 따라 산업계의 패러다임에도 급격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전통적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아닌 IT전문 기업들이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개발을 주도하는 트렌드는 이제 낯설지 않다. LG이노텍도 미래 산업으로서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LG그룹사 차원에서도 신성장 사업으로 집중 육성 중이다. 이번 기사에서는 자율주행자동차의 의의와 핵심 기술, 그리고 산업계 전반의 움직임을 다뤄보았다.

 

 

자율주행자동차란 운전자가 직접 조향/변속 장치를 조작하지 않아도 설정된 목적지까지 스스로 이동하는 차량을 뜻한다. 자율주행의 수준에 따라 4단계로 분류할 수 있으며 산업계는 레벨4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연구는 의외로 긴 시간에 걸쳐 이뤄졌다. 1926년, 전파 기술자 프랜시스 후디나는 차량 두 대를 이용하여 원격 조종 방식의 자동차를 선보였다. 한 대의 차량에 송수신기를 설치하고 다른 차량에서 무선신호를 보내 제어하는 기술을 사용했는데 엄밀히 말해 ‘자율주행자동차’ (Autonomous car)라기보다는 ‘무인자동차’(Unmanned Vehicle)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이후 1939년의 뉴욕세계박람회에서 현재와 유사한 ‘자율주행자동차’의 개념이 제시된 바 있으며 1977년 일본 쓰쿠바 기계공학 연구소가 진정한 의미의 첫 번째 자율주행자동차를 선보였다. 이 차는 미리 도로에 그려 놓은 흰색의 표시를 따라 시속 30km로 주행할 수 있었다. 한편 유럽에서는 1987년부터 8년간 ‘유레카 프로메테우스’라는 이름의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됐으며 뮌헨에서 코펜하겐까지 총 1,600km의 거리를 운전자 없이 주행하는 실험이 이뤄졌다. 미국 역시 1980년대부터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연구를 활발히 진행했다. 미 국방고등연구계획국은 2004년 부터 모하비 사막을 자율주행자동차로 주행하는 대회인 <DARPA Grand Challenge>를 개최했으며 세바스티안 스런이 이끌던 스탠퍼드 대학팀이 2005년도에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런 박사는 이후 구글X연구소의 초대 소장으로 부임, 자율주행자동차의 개발을 주도했다.

 

 

 

 

 

자율주행자동차가 각광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Human error의 제거가 가능해진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도로교통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음주, 운전미숙, 졸음, 전방주시, 태만 등의 이유로 발생한 사고 비율이 60%를 넘는다.
자율주행자동차를 통해 Human Error를 개선할 경우 상당수의 사고와 인명손실을 막을 수 있어 매력적이다. 차량 흐름 제어로 교통체증감소 효과를 낼 수 있는 것, 운전자가 목적지까지 직접 자동차를 통제할 필요 없이 이동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나이, 장애 여부 등과 관계없이 차를 이용할 수 있으니 운전자에게 더 많은 자유를 부여한다. 그 외에 과속/신호위반의 감소, 교통경찰의 효율적 배치, 운전대의 제거를 통한 차량 실내 공간 활용 등도 부수적인 장점으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자율주행자동차는 어떻게 구현되는 것일까?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세 가지 중심 요소는 인지, 판단, 제어다. 인지 기술을 통해 도로의 상황과 현재의 위치, 지형지물을 감지하고 수집된 정보를 판단, 분석하여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도달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것이 자율주행의 기본 원리다. 이를 구현하기 위한 핵심 기술로는 HAD(차간거리 자동유지), LDWS(차선이탈 경보), LKAS(차선유지), BSD(후측방 경보), ASCC(Advanced Smart Cruise Control), AED(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등이 있다.

 

 

 

 

 

구글 자율주행자동차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는 업체는 2010년부터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을 공식화하고 연구를 진행 중인 구글이다. 2009년부터 도요타 프리우스 등의 차량을 개조해 시험 주행을 실행했으며 2012년 3월에는 시각장애인을 태우고 시험 주행에 성공한 무인자동차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2014년 12월에는 자율주행자동차의 세 번째 시제품을 소개하기도 했다.

 

구글 자율주행자동차의 핵심은 LiDAR라고 불리는 센서 장비로, 자동차의 눈 역할을 한다. 음파 장비, 3D카메라는 물론 레이더 장비까지 포함된 LiDAR를 통해 초당 160만 번의 정보인식, 360도 감지, 30m 전방 실시간 도로상황 파악, 사물 간 거리 측정, 위험감지를 구현하고 있다. 딥러닝을 통해 자율주행자동차 스스로 학습하고 판단하는 기술에도 구글은 선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애플은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이름의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을 비밀리에 진행하고 있으며 상당 부분 진척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 600여 명의 개발 인력을 투입했고 엔비디아 출신의 딥러닝 연구 권위자 조너선 코헨을 영입했다. 또한 실리콘 밸리 인근 8.4㎢ 규모의 장소에서 주행 시험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두 자율주행자동차

중국의 구글이라 불리는 바이두 역시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한창이다. 자체 연구 중인 딥러닝 기술과 자동차 제조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3년 안에 자율주행기술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2014년 10월 BMW와 함께 자율주행자동차를 개발하겠다는 발표 이후, 2015년에는 구글 출신의 인공지능 분야 권위자인 앤드루 응 교수를 영입했으며 200명 이상의 딥러닝 연구진을 확보했다. 작년 12월에는 BMW3 시리즈를 개조한 자율주행자동차로 베이징 시내 도로와 고속도로를 포함 총 30km의 거리를 성공적으로 주행한 바 있다.
한편 기존 글로벌 완성차 제조업체 역시 자율주행기술 연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BMW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에서 자동주차기술을 탑재한 ‘i3’를 발표했다. 이 차량에는 장착된 4개의 레이저 스캐너가 주변 환경을 탐지해 충돌을 방지하는 기술이 탑재됐다. 스마트워치를 이용해 자동차가 스스로 운전자에게 접근하는 기술도 소개됐다.

 

 

벤츠 자율주행 콘셉트카

 

 

자율주행기술뿐 아니라 사용자 편의까지 고려한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 벤츠가 발표한 자율주행자동차 ‘F015’는 실내 구조가 변형되는 형태의 자율주행자동차다. 운전대가 대시보드 속으로 들어가고 운전석과 뒷좌석이 마주 보는 식으로 차량 이용자의 편의를 강조한 컨셉이다. 스웨덴 제조업체 볼보가 개발 중인 ADAS(자율주행지원시스템)는 차선/차량 간격 유지와 자동주행을 통해 교통체증상황에서 운전자의 피로를 덜어 주는 역할을 한다. 적응형 순항제어 시스템, 차선유지 시스템의 진화형태인 ADAS는 레이다와 카메라의 인지기술을 활용해 자동으로 속도, 제동, 조향을 통제한다. 운전자는 교통체증상황에서 자율주행기능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목적지까지 한결 쾌적하게 이동할 수 있다.

 

도요타의 개발 컨셉은 좀 더 독특하다. 도요타 인공지능 연구소의 길 프랫 최고경영자는 ‘병행 자율주행’(Parallel Autonomy)이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자동차의 제어를 운전자가 맡되, 위기 상황에서는 자동차 스스로 통제권을 넘겨받는 방식이다. 도요타는 이를 통해 잠재적 사고 위협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회사는 미국의 그래픽 처리 전문 업체인 엔비디아와 손잡고 딥러닝을 통한 분석, 판단 기술의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현대ㆍ기아자동차는 2010년에 투싼ix 자율주행자동차로 4km의 시험주행에 성공했으며 지난 3월에는 혼잡구간주행 지원시스템을 탑재한 신형 제네시스의 자율주행을 공개했다. 이 회사는 차선유지 지원, 어드밴스드 주차 보조, 자동 긴급 제동 등의 자율주행기반 기술을 일부 양산차에 적용하고 있다.

 

 

 

컨티넨탈 자율주행자동차 구현기술

 이외에 세계 최대의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인 컨티넨탈 역시 자율주행을 위해 센서 기술, 집단 네트워크, 인간과 기계 간 정보교환, 시스템 구조, 안전장치 및 자율주행 대중화라는 6대 요소를 상정하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율주행자동차는 이제 거스르기 힘든 대세가 된 것으로 보인다. 

아직 해결해야 할 난제가 많지만 그 이상의 이익을 인류에게 제공할 것이기에, 도전 가치는 충분하다. 자율주행자동차 세계의 도래를 기다리며 그 중심에서 LG이노텍이 활약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섬유형 압력센서, 더 자세히, 쉽게 알아봅시다!

기술이 톡톡! 2016.06.30 15:29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