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교류 구동방식 조명용 LED 양산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4.09.03 09:00

■ LED 패키지 5종, 조명모듈 3종 등 8개 제품 양산 돌입
- 세계 최고 수준의 광효율 136lm/W 달성
전류변환장치 없이 조명에 교류 전기 바로 사용
- 슬림형 조명 구현, 조명 제작비 30% 절감
제품 라인업 강화로 조명용 LED 시장 공략 가속화

 

LG이노텍(대표 이웅범)이 LED조명 보급을 가속화 시킬 것으로 기대되는 교류 구동방식 조명용 LED 양산에 돌입했다.

 

교류 구동방식 LED는 사무실이나 가정에 공급되는 교류 전기를 조명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 조명은 직류 전기에서 구동하기 때문에 별도의 전류변환•전원공급장치(SMPS, Switched Mode Power Supply)를 함께 사용해왔다.

 

 LG이노텍은 전류를 제어하는 초소형 반도체칩(Driver IC)을 LED에 장착해 교류 구동방식 LED를 개발했다. 이 제품은 별도의 전류변환 부품이 필요 없어 공간 활용도가 높고 조명 제작 비용도 기존 직류 구동방식 대비 약 30% 가량 절감이 가능하다.

 

이 회사는 교류구동형 LED 패키지 5종과 조명모듈 3종 등 총 8개 제품으로 라인업을 구축했다. 연내 패키지 2종, 모듈 3종을 추가해 10여종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패키지는 LED가 빛을 낼 수 있도록 단품화 시킨 최소단위의 광원을 말한다. 모듈은 PCB기판에 LED패키지를 탑재한 조명 반제품이다.

 

LG이노텍이 이번에 양산하는 교류 구동방식 LED 패키지는 세계 최고 광효율을 구현한 136 루멘퍼와트(lm/W)의 5630 HV(고전압, High Voltage) 제품부터 조명 시스템 제작 시 가격경쟁력이 높은 5250 HV와 G4, G9 등 초소형 벌브에 최적화된 3030N HV 제품이다. 5630 HV와 5250 HV 제품은 미국 LED 조명 신뢰성 평가기준인 ‘LM80’ 인증도 획득했다.

 

이 회사는 다운라이트용 교류 구동방식 모듈도 양산을 시작했다. 이 제품은 23와트(W)급, CRI(연색지수, Color Rendition Index Nubmer) 80 이상 기준으로 125lm/W의 광효율 구현이 가능하다. 또한 최적화된 광패턴 설계로 균일도(Uniformity)가 우수해 광품질을 중요시하는 유럽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LG이노텍은 모듈 성능 극대화와 함께 고객 편의성도 높였다. 다운라이트용 교류 구동방식 모듈의 경우 광원을 제품 중심부에 배치해 배광 설계 시 중간에 암부 현상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제품 내에 전원 연결용 접속기(Connector)를 장착시켜 사용이 간편하다.

 

이 회사는 벌브용 교류 구동방식 LED 모듈도 연내 양산할 계획이다. 이 제품은 과전압 보호회로(Surge Protection Circuit) 일체형으로 설계됐다. 별도의 보조회로가 필요 없어 가격경쟁력이 높고 설계가 자유로워 옷장용 조명(Closet Lighting)과 같은 초슬림 조명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LG이노텍은 이 외에도 사방으로 빛을 방출하는 후배광(Omni Directional) 전구에 최적화된 3030W HV 패키지와 벌브용 모듈, 평판 모듈 등 실내외 조명모듈을 연내 추가로 양산해 교류 구동방식 LED 라인업을 확충한다. LED 패키지 단품부터 모듈까지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LG이노텍은 지난해 LED 매출 9억 3,300만 달러로 세계 4위의 선두그룹을 형성한 만큼 올해는 한층 강화된 조명용 LED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의 LED 사업에서 조명용 매출 비중은 30%를 넘어섰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스 언리미티드(Strategies Unlimited)의 ‘2014 LED 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조명용 LED 시장 규모는 2013년 44억 달러에서 2018년 149억 달러까지 3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이노텍, 세계 최초 無희토류 차량 DCT용 모터 개발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4.08.29 09:00

■ 희소금속 쓰지 않는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용 모터 개발 성공
- 희토류 공급•가격 불안정성 극복
독자 개발한 모터 구조설계 기술 적용해 고성능 확보
- 희토류 사용 모터와 성능•크기 동등, 무게 4% 감소
- 개발에 2년 소요, 국내외 특허 13건 출원 등록
생산 설비 및 품질관리체계 구축 완료, 내년 초 양산

 

 

LG이노텍(대표 이웅범)이 세계 최초로 희토류를 쓰지 않는 차량용 듀얼클러치 변속기(DCT, Dual Clutch Transmission)용 모터를 개발했다.

 

이 회사는 희토류의 공급 및 가격 불안정성을 극복한 ‘희토류 프리(Free) DCT용 모터’ 개발에 성공하고 내년 초 양산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DCT용 모터는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가 차량 주행 상황에 따라 신속하고 부드럽게 기어를 변경할 수 있도록 두 개의 클러치를 매우 빠르고 정확하게 움직여주는 핵심 구동 부품이다.

 

이 모터가 장착된 듀얼클러치 자동변속기는 일반 자동변속기 대비 약 12%, 수동변속기 대비 약 5%의 연비 개선 효과가 있어 유럽 등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주목 받고 있다.

 

차량용 모터의 자석(Magnet) 소재로 많이 사용되는 희토류는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 원소로 매장량이 적고 중국이 전세계 공급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자원 무기화 우려가 높다. 실제 지난 2008년에는 중국의 수출제한 조치로 희토류 가격이 7배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특히 네오디뮴(neodymium, Nd)과 디스프로슘 dysprosium, Dy) 등의 희토류는 자성이 강해 높은 구동력을 필요로 하는 차량 DCT 모터의 필수 소재로 여겨졌다. 업계에서 대체 연구가 활발히 진행됐으나 구동력 부족과 제품 크기 및 무게 증가로 어려움을 겪었다.

 

LG이노텍은 독자 개발한 모터 구조 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희토류를 사용하지 않고도 고객 요구 성능을 충족시키고 크기 변동 없이 무게는 4% 줄인 희토류 프리 DCT용 모터 개발에 성공했다.

 

이 제품은 개발 기간만 2년 이상 소요됐고 관련 기술 13건이 국내외 특허로 출원 등록됐다.

 

이번 희토류 프리 DCT용 모터 개발은 한국 기업이 자동차의 주행성능을 좌우하는 변속 시스템용 부품에서도 유럽, 북미, 일본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특히 전자 소재부품사업을 주력으로 했던 LG이노텍이 차량 전장부품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어가고 있는 만큼 또 하나의 성공적인 IT 기술과 자동차 기술의 융•복합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회사는 2007년 세계 최초로 차량용 토크센서와 앵글센서를 복합화한 토크앵글센서를 개발한 바 있으며 조향 및 제동장치용 모터는 국내 1위다. 현재 차량용 모터, 카메라모듈, 통신모듈, LED 패키지 및 광원모듈 등 차량 전장부품 라인업만 20여종을 보유하고 있다. 차량 전장부품 매출도 2009년 500억원에서 지난해 4,500억으로 4년만에 9배 증가했다.

 

LG이노텍은 희토류 프리 DCT용 모터를 내년 초 멕시코 공장에서 양산할 계획이다. 이미 양산 설비 개발과 DCT용 모터에 최적화된 품질 관리 시스템 구축도 완료했다. DCT 시스템이 주행 성능 개선과 연비 향상 효과가 높은 만큼 모터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국내외 신규 모델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성능과 크기, 무게를 만족시키면서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한 희토류 프리 DCT모터에 대해 고객들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핵심 기술, 완벽 품질, 고객 대응력 등 경쟁력을 앞세워 차량 전장부품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 조사 기관인 IHS Automotive에 따르면 전세계 DCT 시스템 생산량은 지난해 430만대에서 2016년 720만대로 67% 증가할 전망이다.

 

###

 

[사진설명]


LG이노텍 직원이 세계 첫 희토류 프리 듀얼 클러치 변속장치용 모터를 선보이고 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이노텍, 분쟁광물 규제 대응체계 본격 가동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4.08.14 09:00

분쟁광물 규제 선대응 위해 관리 시스템 가동
- 분쟁광물 사용 현황 조사 완료
- 주요 광물 제련소 및 원산지 정보 모니터링 지속
협력사 교육 병행, 광물 정보 정확도 향상
- 상반기 198개 협력사 교육 완료, 하반기 확대
“고객사가 안심하고 첨단 소재부품 사용할 수 있도록
한발 앞서 치밀하게 대응해 나갈 것”

 

LG이노텍(대표 이웅범)이 분쟁광물 관리 시스템을 가동하고 협력사 대상 교육을 확대하며 본격적인 규제 대응에 나섰다.

 

이 회사는 직접적인 분쟁광물 규제 대상은 아니나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고객사들의 사업 리스크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소재부품 단계에서 한발 앞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SEC)는 지난 5월부터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기업에 대해 분쟁광물 사용 현황 제공을 의무화한 바 있다. 관련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영업 금지, 민형사상 처벌, 상장폐지 등 강력한 규제가 취해진다. 유럽, 캐나다, 호주 등에서도 관련 제도의 법제화가 진행 중이다.

 

분쟁광물은 콩고, 잠비아 등 아프리카 내 분쟁지역에서 나오는   주석, 텅스텐, 탄탈륨, 금을 말한다. 이 광물들은 채취 과정 중 극심한 인권 유린, 아동 노동 착취 및 광물 판매 금액의 게릴라, 반군 자금 유입으로 세계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LG이노텍은 주석, 텅스텐, 탄탈륨, 금 등을 사용하는 협력사 281곳을 대상으로 광물 원산지 및 제련소 현황 조사를 마쳤다. 조사 기간만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5개월이 소요됐다. 그 결과 현재까지 분쟁광물 사용 업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회사는 분쟁광물 규제에 지속 대응하기 위해 관리 시스템을 가동했다. 자재 입고 전에 광물 제련소 및 원산지 정보를 파악함으로써 생산제품의 분쟁광물 규제 저촉 여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한다. 특히 활용도가 높은 ‘유해물질 관리 시스템’에 분쟁광물 정보를 연동시켜 빠르게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또한 LG이노텍은 협력사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광물은 가공된 형태로 수입되는 경우가 많아 원산지 및 제련소 파악이 어려워 효과적인 규제 대응을 위해서는 협력사의 분쟁광물에 대한 인식 개선과 정확한 정보 파악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래서 LG이노텍은 협력사에 분쟁광물 규제 대응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실무자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7월까지 주요 광물과 관련된 약 200개 국내외 협력사 교육을 마쳤다. 향후 이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연 2회 ‘친환경 실무자 육성 과정’도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 참가자들은 분쟁광물 규제 동향, 관리 시스템 이용 방법 등을 학습하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자동차 시장의 다수 고객이 미국, 유럽 지역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한 글로벌 기업들”이라며, “분쟁광물 규제가 강화되더라도 고객사가 안심하고 첨단 소재부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발 앞서 치밀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설명]


LG이노텍 직원들이 분쟁광물 규제 대응 시스템을 통해 관련 현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이노텍, 2분기도 호실적 이어가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4.07.25 10:11

- 분기 영업이익 전년 동기比 2.5배

 

■ 2분기 매출액 1조 5,429억원, 영업이익 899억원
-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4%, 영업이익 152% 증가
- 전분기 대비: 매출 5.8%, 영업이익 42.5% 증가


환율하락•시장 경쟁 극복하며 2분기 연속 호실적
- 시장선도 제품 기반 사업 경쟁력 강화
- 내실 위주 사업 운영으로 수익체질 개선
- 일하는 문화 혁신으로 몰입해 일하고 제대로 쉬는 조직 운영


하반기, 고객 다변화•원가경쟁력 강화로 내실 있는 성장 지속

 

LG이노텍(대표 이웅범)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5배의 분기 영업이익으로 호실적을 기록했다.

 

LG이노텍은 2분기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매출 1 5,429억원, 영업이익 89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152%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5.8%, 영업이익은 42.5% 증가했다.

 

회사는 재무구조도 한층 강화해 부채비율이 지난 1분기 대비 66% 포인트 낮아진 172% 기록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원달러 환율 하락과 심화되는 경쟁 속에서도 첨단 소재·부품의 시장선도 역량을 강화하고 수익체질을 개선하는 동시에 일하는 문화 혁신 활동을 지속해왔다, “이런 노력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1분기에 이어 호실적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말했다.

 

회사는 고성능 카메라모듈, 터치스크린패널(TSP) 모바일용 소재·부품 분야에서 시장선도 제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미래 성장 동력으로 중점 육성하고 있는 차량 전장부품과 조명용 LED 분야에서도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아울러 LG이노텍은 고객 가치에 몰입하여 일하는 문화를 혁신하고 있다. 불필요한 회의·보고·의전 제거, 집중 근무제 운영 등으로 몰입해서 일하고 정시 퇴근, 권장 휴가 등으로 제대로 쉬는 조직문화가 자리잡아가고 있다.

 

LG이노텍은 하반기에 고객사의 신모델 출시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생산성 향상 원가경쟁력 강화와 고객 다변화로 내실 있는 성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LG이노텍 2014 2분기 실적

                                                                                                    (단위: 억원)

 

`14. 2Q

`14. 1Q

전분기대비

증감률

`13. 2Q

전년동기대비

증감률

15,429

14,588

5.8%

15,211

1.4%

영업이익

899

631

42.5%

357

152%

자료는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 따른 연결기준 영업실적임.

 

 

 

 

 

사업부문별 매출

 

광학솔루션사업 1,300 화소 손떨림 보정 기능(OIS) 카메라모듈 고성능 제품이 적용된 주요 고객사의 전략 스마트폰 출시로 전분기 대비 1% 증가한 5,89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기판소재사업 터치스크린패널(TSP), 플립칩 칩스케일 패키지(FC-CSP) 고성능 제품의 경쟁기반 강화 고객 다변화 등을 통한 판매 확대로 전분기 대비 19% 증가한 4,27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LED(Light Emitting Diode, 발광다이오드)사업 조명용과 모바일용 LED 판매 확대로 전분기 대비 7% 증가한 2,81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글로벌 조명업체에 대한 모듈 공급 확대와 고효율·고출력 패키지 판매 증가로 LED사업 조명용 매출 비중이 30% 넘어섰다.

 

전장부품사업에서 차량용은 차량통신모듈의 판매 증가로 전분기 대비 4% 증가한 1,301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장사업부 매출 비중 50% 넘어섰다. 튜너, 파워모듈 IT·가전용 부품을 포함한 전장부품사업 전체 매출은 2,601억원을 기록했다.

 

###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이노텍, 대학생 광고 공모전 시상식 개최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4.07.23 12:29
■ 1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수상작 전시 및 시상
전국 대학생 500여 작품 응모, 최종 9개 선정
- 인쇄광고 ‘LG이노텍을 심으면 미래가 자란다’ 대상 수상
- 대상 500만원 등 총 1,800만원 장학금 및 상장 수여
“대학생 시각에서 최첨단 소재•부품기업 이미지 확인, 다양한 활동으로 소통 확대해 나갈 것”

 

LG이노텍(대표 이웅범)이 16일 서울시 중구 한강대로 본사에서 ‘대학생 광고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회사는 대학생의 시각에서 브랜드 이미지를 되짚어 보고 이들과의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5월 12일부터 한 달간 기업 광고를 공모한 바 있다.

 

공모전은 인쇄광고, UCC, 한 줄 카피 등 3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다양한 전공의 대학생들에게 큰 관심을 끌며 총 500여 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LG이노텍은 응모작 중 임직원과 외부 광고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대상, 최우수상 등 총 9편을 선정해 시상했다.

 

대상은 인쇄광고 부문에서 유다혜 학생(대림대 2학년)의 ‘LG이노텍을 심으면 미래가 자란다’가 선정됐다. 이 작품은 스마트폰, 스마트카 등의 첨단 기능이 LG이노텍의 소재•부품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를 씨앗과 모래 그림으로 형상화했다. 참신한 표현 방식과 뛰어난 메시지 전달력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UCC 부문에서는 일상 속의 친숙한 소재를 활용해 기발한 아이디어로 LG이노텍을 표현한 ‘핵심을 말하다’가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한 줄 카피 부문에서는 ‘세상 가장 작은 것에서 가장 큰 미래를 봅니다’와 ‘단순한 부품이 아닌 미래의 조각’이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대상 500만원, 최우수상 300만 원 등 총 1,800만원의 장학금과 상장이 주어졌다.

 

업무홍보담당 김희전 상무는 이날 시상식에서 “대학생들이 바라보는 최첨단 소재•부품기업 LG이노텍의 이미지를 확인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었던 뜻 깊은 기회였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활동으로 장차 핵심 인재가 될 대학생들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상작은 LG이노텍 블로그(http://blog.lginnotek.com)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이 회사 광고로 활용될 예정이다.


[사진설명]

 


사진1) LG이노텍이 16일 서울시 중구 한강대로 본사에서 개최한 대학생 광고 공모전 시상식에서 수상자와 회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2) LG이노텍 대학생 광고 공모전 시상식에서 참가자들이 수상작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3) LG이노텍 대학생 광고 공모전 대상 수상작 ‘LG이노텍을 심으면 미래가 자란다’ 이미지
###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크하우스 2014.07.23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