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속 기술/테크트렌드, 4차 산업 혁명으로 인해 사라지는 직업들 -2편-
4차 산업 혁명으로 인해 사라지는 직업들 -2편-
2020. 1. 15. 15:01

 

 

세상에는 수 많은 직업들이 있답니다.

기술의 발전이나 시대의 흐름에 따라

필요에 의해 새롭게 생겨나기도 하고, 사라지기도 했죠.

지금보다 훨씬 많은 변화를 이뤄낼

20년 뒤의 미래에는 4차 산업의 발전으로 인해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직업의 47%사라진대요.

그럼 미래에 사라질 직업에는 무엇이 있는지

몇 가지 살펴보도록 할까요?

 

 

번역가

타국의 언어를 모국어로, 혹은 모국어를 타국의 언어로 번역해주는 파파고(Papago)나 구글 번역기를 사용해 본 적 있으시죠?

 

 

재미있게도 구글 번역기에 옛날에 백조 한 마리가 살았습니다.’를 영어로 번역하면, 백조를 100조로 번역돼요! 이와 같은 이유로 그 동안은 이러한 번역 프로그램의 등장이번역가라는 일자리를 크게 위협하지는 못했답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의 기술이 점차 발전하면서 보다 정확한 번역과 자연어 처리 또한 능숙해지고 있답니다. 번역 속도 또한 사람보다 빠르다고 하니 향후 몇 년 내로 번역가의 직업이 사라지게 될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소설 같은 창작물의 경우 사람이 가진 감수성이나 심화된 해석을 필요로 하는 언어적 비유 등의 표현이 쓰이기 때문에 번역가의 업무를 모두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되진 않는데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은행원

다음으로 4차 산업혁명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직업은 바로 은행원입니다. 안정성과 복지, 고연봉 등의 이유로 취준생에게 인기가 많은 직업으로 알려진 은행원은 옥스퍼드 딜로이트의 미래직업 보고서에 따르면 약 20년 뒤 96.8%의 확률로 인공지능(AI) 로봇이 대체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이유는 주변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답니다. 인공지능(AI)와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핀테크의 발전으로 인해 은행 업무의 자동화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지면서 적금 혹은 예금 통장을 만드는 일부터 이체나 공과금을 내는 일까지 인터넷으로 쉽게 할 수 있게 되어 우리는 좀처럼 은행에 직접 방문할 일이 예전과는 다르게 확연히 줄어들게 되었는데요.

 

이러한 현상에 따라 카카오 뱅크와 같이 실제 지점은 없고 어플리케이션만 있는 은행이 생겨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의 은행들은 지점을 줄이며, 실제로 불가피한 인원 감축까지도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텔레마케터

고객과 1:1 전화 상담을 통해 주어진 업무를 하는 텔레마케터는 영국의 BBC가 예측한 미래에 사라질 직업 15개 중에서 1위로 꼽았는데요. 그 확률은 99% 달한다고 전해진답니다.

 

본인 확인을 위해 주민등록번호 앞자리와 우물 정자(#)를 눌러주세요

 

어디선가 한 번쯤 들어봤을 기계음이죠! 바로 자동응답시스템(ARS)이랍니다. 자동응답시스템은 이미 오래 전부터 실생활에 적용됐기에 많이 익숙하실 텐데요. 이러한 자동응답시스템은 텔레마케터 즉, 해당 업종에서 인간이 했었던 일을 기계가 하게 된 대표적인 예입니다.

 

이러한 자동응답시스템은 인공지능(AI)와 빅데이터 같은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점차 고도화되어 기존의 텔레마케터만이 응대할 수 있었던 전문적인 상담 서비스가 가능해지기 때문에 텔레마케터의 일자리를 위협할 것이라고 합니다. 현재도 간단하고 정형화된 질문은 인공지능을 가진 챗봇이 대답해 주고 있기도 하죠 :)

 

 

기자

기자는 신문이나 통신, 잡지 방송 등의 언론 분야에서 취재나 편집을 담당하는 직업군으로 실생활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고나 사건을 사람들에게 신속히 알리고 있는데요. 정보 전달을 위한 작문 실력은 물론, 사건에 대한 논리적인 분석력과 이에 필요한 배경 지식이 필요합니다. 

 

이와 같은 기자의 영역에서도 인공지능(AI)이 활약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영국의 옥스퍼드 대학교의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의 전 세계의 주요 언론사를 대상으로 한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약 59% 이상의 언론사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사 제작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 중국의 뉴스 앱 터우탸오의 기사들의 일부는 AI기자 샤오밍(Xiaoming)’을 통해 작성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처럼 사실만을 전달하는 간단한 정보의 기사는 이미 AI기자가 단 몇 초만에 쓸 수 있을 정도로 발전되었기 때문에 확실히 미래에는 기자가 위협하는 직업군에 속할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기사 내에 드러나게 되는 기자 개인의 철학과 신념, 그리고 감수성, 사건을 바라보는 시각과 생각 등 어쩌면 창작의 영역에 속하는 내용은 인간의 절대적인 영역으로서 AI기자가 대체하기 어렵지 않을까요? 인공지능이 감정을 느끼는 날이 오지 않는 이상은 말이죠.

 


 

LG이노텍의 더 많은 자료 보러가기 ▼

4차 산업 혁명으로 인해 사라지는 직업 1

http://blog.lginnotek.com/804

ㅇㅇ은 없고, ㅇㅇ만 있는 세상

http://blog.lginnotek.com/823

지금은 잊혀진 그때 그 기계들

http://blog.lginnotek.com/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