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속 기술/Inside your Life, LG이노텍과 함께하는 신비한 IT용어사전
LG이노텍과 함께하는 신비한 IT용어사전
2019.11.06 15:05

 

4차 산업 혁명의 발달로 IT 기술은 그 끝을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발전 중인데요.

매일매일 뉴스에 나오지만 무슨 뜻인지 모르고 무심결 지나치고,

아무리 들어도 어려운 IT 용어들이 있지 않으신가요?

그래서 오늘은 LG이노텍이 많이 다뤄왔지만

여전히 이해가 힘든 IT용어들을

다시 한 번 간단하게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빅데이터

(Big Data)

 

빅 데이터(Big Data)기존의 방법이나 도구로는 수집과 저장, 그리고 분석 등이 어려웠던 와 비교해 방대한 양의 데이터들을 뜻합니다.

 

이전까지는 컴퓨터의 용량이 적고 성능이 좋지 않아 분석을 할 수 있도록 의도적으로 만든 데이터(정형 데이터)만 가치 있게 사용할 수 있었는데요. 이제는 컴퓨터의 저장용량이 커지고, 컴퓨터 성능도 좋아지면서 신문기사부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게시물까지(비정형 데이터) 모두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정형 데이터보다 양이 많은 비정형 데이터를 통해 분석을 한다고 해서 이름을 빅데이터라고 지은 것입니다. 빅데이터에서는 숫자나 글뿐 만이 아니라 이미지나 영상까지도 분석을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기존에 알기 어려웠던 정보를 알 수 있게 되어 광고나 마케팅에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빅데이터가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인 이유에는 단순히 많은 양의 데이터가 응축되어 있기 때문이 아니랍니다. 데이터의 물리적 크기, 데이터의 형태, 데이터 처리 능력, 즉 많은 양의 데이터를 보다 효과적으로 분석하고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이라는 점에서 큰 가치를 지닙니다. 앞으로 컴퓨터의 성능이 지금보다 더 좋아진다면 우리가 상상할 수도 없었던 정보들 또한 빅데이터분석을 할 수 있게 되겠지요.

 

 

딥러닝

(Deep learning)

 

딥러닝(Deep learning)이란 발전된 컴퓨터 기술을 통해 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활용해 사람에 가까운 판단이나 행동을 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기술입니다.

 

딥러닝을 이해하려면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먼저 알아야 하는데요. 머신러닝은 컴퓨터에게 어떤 지식을 가르치는 방법을 뜻합니다. 머신러닝에는 다양한 학습 방법이 있는데요. 딥 러닝은 그중에 하나입니다.

 

딥 러닝의 가장 큰 특징은 인공신경망을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인공신경망은 마치 인간의 뇌처럼 인공지능의 계산방법을 네트워크처럼 만들어 더 정교한 판단을 할 수 있게 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인공신경망을 사용하지 않은 컴퓨터에게 사과는 맛있다라는 지식을 학습시킨다면 컴퓨터는 사과->맛있다혹은 맛있다->사과정도의 판단밖에 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인공신경망을 통해 사과는 맛있다사이에 수많은 다른 정보를 통해 판단을 하도록 만든다면 파란 사과 -> 더 맛있다’, ‘검은 사과 -> 썩었다같은 판단도 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딥 러닝이 중요한 이유는 앞으로 컴퓨터가 더 복잡한 생각을 해야 할 일이 많아지기 때문인데요. 최근에 개발된 이미지 검색과 같은 기술은 딥러닝이 없으면 이뤄지기 어려운 서비스겠죠. 또한 자율주행 자동차와 같은 안전성이 중요한 기술도 딥러닝을 통해 학습된 인공지능이 없다면 만들어지기 어려울 것입니다.

 

 

차량·사물 통신

(Vehicle to Everything Communication)

 

차량·사물 통신(Vehicle to Everything Communication)은 차량과 차량 사이의 무선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 무선 통신(V2I), 차량 내 유무선 네트워킹(V2N), 차량과 이동 단말 간 통신(V2D) 등 차량과 사물간의 통신을 총칭하는 단어입니다.

 

V2X는 자동차가 자율주행하는 것에 있어서 도로 위에 존재하는 다양한 사물과 소통하는 핵심 기술인데요. 이 기술은 전방의 교통 상황과, 차량 간 접근, 충돌 위험 방지 등 앞서 말씀 드린 것처럼 도로 위에 수많은 사물과 소통을 통해 위험을 감지하며 운전자의 안전을 담보하는 기술이랍니다.  LG이노텍의 V2X 통신 모듈은 일찍이 자율주행자동차의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미래와 함께 하고 있었답니다 :)

 

 

FIDO
(Fast Identity Online)

 

신속한 온라인 인증을 뜻하는 FIDO (Fast Identity Online)은 기존에 주로 사용하던 문자로 이루어진 아이디나 비밀번호가 아닌 사람의 지문, 홍채, 목소리, 정맥 등을 인체를 활용한 생체 인증 시스템을 말한답니다.

 

일일이 입력하기엔 다소 길었던 아이디와 패스워드의 불편함을 없앤 FIDO는 단어의 뜻과 맞게 신속하고, 안전하게 개인 인증을 가능하게 만들었죠.

 

LG이노텍의 3D Sensing module도 이러한 기술에 힘을 더했답니다. 3D 입체를 인식할 수 있는 3D 센싱 모듈은 얼굴 인식을 통해 잠금을 해제할 수도 있고, 특정한 제스처만으로 원하는 기능을 켜고, 끌 수도 있죠. 심지어 작고 가벼운 크기와 중량으로 스마트폰뿐만이 아니라 자동차 등의 분야에도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머지않은 날에는 모션만으로도 네비게이션이나 공조 장치 등을 조작해 편의와 안전성을 높일 수도 있답니다!

 


 

LG이노텍과 함께 알아보는 IT 용어사전,

다시 한 번 되새겨보니 이해가 쉽지 않으신가요?

오늘 알아본 용어들처럼 알고보면 쉽고 재밌는 IT용어들!

다음에는 재밌는 용어들을 골라 2편으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