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美 UV 네일드라이어 업체에 UV LED 특허 침해 소송 제기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8.07.26 09:59

25 에버그레이트 상대 특허 침해 소송

 

네일드라이어 10종에 UV LED 특허 무단 사용

 

■ “부당한 특허 침해에 엄정히 대처해 나갈 것”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미국의 UV(Ultra Violet rays, 자외선) 네일드라이어(Nail Dryer) 제조업체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하며 UV LED 기술 보호 강화에 나섰다.

 

LG이노텍은 미국 현지시간 25일 에버그레이트(Evergreat)社를 대상으로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지방법원과 캘리포니아 중부 연방지방법원에 UV LED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LG이노텍이 UV LED 제품에 대해 특허 소송을 제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V 네일드라이어는 손·발톱에 젤(gel) 타입의 매니큐어를 바른 후 자외선 빛을 쬐어 빠르게 건조시키는 기기다. 특수 물질과 화학 반응하는 자외선의 특성을 활용한다. 성능과 안전성이 뛰어난 UV LED가 수은램프를 대신해 자외선 광원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에버그레이트社는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의 UV 네일드라이어 제조· 판매업체다. 미국 네일아트 시장에서는 ‘멜로디수지(MelodySusie)’라는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소송은 에버그레이트社가 판매하는 UV 네일드라이어 10개 모델에 LG이노텍의 LED 칩 설계 특허가 무단 사용된 데 따른 것이다. LG이노텍은 이 제품들에 대해 판매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LG이노텍은 지난 1월 에버그레이트社에 특허 침해 경고장을 보내고 라이선스 계약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에버그레이트社가 협상 요구에 응하지 않아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LG이노텍은 UV LED 특허 침해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며 지적재산권을 철저하게 보호해 나갈 방침이다. LG이노텍이 글로벌 UV LED 시장에서 앞서 나가면서 경쟁업체들이 핵심 기술을 모방하는 사례가 늘어날 수 있어서다.

 

LG이노텍은 경화·노광용, 살균용, 식물생장용 등 다양한 파장의 고품질 UV LED를 선보이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고 광출력 100밀리와트 살균용 UV LED 개발로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UV LED 시장 전망은 밝다. 시장조사업체 ‘욜디벨롭먼트’에 따르면 글로벌 UV LED 시장은 2016년 1억5,190만 달러에서 2021년 11억1,780만 달러로 일곱 배 이상 커질 전망이다.

 

김진현 특허담당(상무)은 “수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독자적인 UV LED 핵심 기술을 확보해 왔다”며 “경쟁 업체들의 부당한 특허 침해에 엄정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 설명] LG이노텍 연구원이 자외선을 방출하는 첨단 반도체 광원 UV LED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