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2세대 V2X 풀모듈’ 세계 첫 개발

이노텍 톡톡!/이노텍 NEWS 2017.08.31 17:35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용 ‘2세대 V2X 풀모듈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상용화 가능 수준의 무선통신 성능에 1세대 보다 내구성이 뛰어나고 사이즈가 작아 차량 어디에나 장착하기 좋다.

 

V2X차량·사물간 통신(Vehicle To Everything)’ 약자로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차량과 보행자 간에 교통·도로 상황 등의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통신 기능을 하는 핵심 부품이 V2X 모듈이다.

 

LG이노텍의 ‘2세대 V2X 풀모듈 통신 프로토콜을 제어하는 HCI모듈과 하드웨어 보안모듈(HSM),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3종의 V2X 핵심 부품을 1개로 통합한 혁신제품이다.

 

완성차 차량부품업체들은 여러 부품을 별도로 장착하고 테스트할 필요 없이 ‘2세대 V2X 풀모듈 사용해 커넥티드카의 통신 성능과 안전성, 품질 신뢰성을 높일 있다.

 

고내구성, 초소형, 고성능 구현

 

LG이노텍의 ‘2세대 V2X 풀모듈 섭씨 105도의 고온 열충격에도 정상 작동할 정도로 내구성이 뛰어나다. 독자 개발한 방열 설계 기술을 적용했다. 차량 내부 온도가 90도에 이르는 한여름의 가혹한 환경에서도 문제가 없다.

 

또한 제품은 사이즈가 신용카드의 3분의 1 정도로 작아 차량 내부 어디라도 장착하기 좋다. HCI모듈, HSM, AP 주요 부품을 모두 탑재하고도 가로 40밀리미터(mm), 세로 35mm, 두께 4mm 초소형이다.

 

‘2세대 V2X 풀모듈 통신 속도 6Mbps 기준으로 송신 전력 23데시벨밀리와트(dBm) 수신 감도 -94dBm 기록해 상용화 가능 수준을 넘어섰다. 차량이 120km/h 빠르게 주행해도 1km 범위내에서 끊김 없이 ·수신 있을 만큼 성능이 뛰어나다.

 

통신 칩셋별 최적화된 제품 라인업 확보

 

LG이노텍은 이번 ‘V2X 풀모듈개발로 커넥티드카 부품 시장 공략에 한층 속도를 있게 됐다. 탄탄한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고객별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회사는 완성차 차량부품업체들이 원하는 기능에 따라 HCI모듈부터 풀모듈까지 맞춤 공급이 가능하다. 특히 주요 V2X 칩셋 업체인 오토톡스, NXP반도체, 퀄컴의 칩셋별로 최적화된 V2X 모듈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럭스리서치(Lux Research) 따르면 글로벌 V2X 통신모듈 시장 규모는 2020 65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미국, 유럽 등의 대규모 프로젝트 법제화 움직임으로 시장이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LG이노텍 관계자는다양한 차량용 통신 부품을 글로벌 기업들에 공급하며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고 2 전에 1세대 V2X 풀모듈을 세계 최초로 선보여 앞선 기술을 입증한 있다차량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이는 혁신 부품을 지속 선보여 나갈 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G Innote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