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룸+/보도자료, LG이노텍 3분기 실적 발표
LG이노텍 3분기 실적 발표
2016.10.26 16:15

             LG이노텍, 3분기 흑자전환


            ■ 매출 1조 3,845억 원, 영업이익 206억 원
             - 전분기 대비 매출 23.6% 증가, 영업이익 흑자전환
            ■ 카메라모듈 판매 확대 및 차량부품 성장 지속
            ■ 4분기, 전략고객 카메라모듈 수요 증가 대응

 

 

LG이노텍(대표 박종석, 011070)이 전분기 대비 개선된 3분기 실적을 기록하며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카메라모듈 매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차량부품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LG이노텍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2016년 3분기 매출 1조 3,845억 원, 영업이익 206억 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23.6% 증가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는 11.2% 감소한 매출이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흑자전환 했고 전년 동기 대비는 66.1% 감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카메라모듈 신모델 판매가 9월부터 본격화되면서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며 “차량부품은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며 실적을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LG이노텍은 4분기 전략고객 향 카메라모듈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고 중화권 신규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핵심 기술 융•복합으로 신사업 발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사업부문별 실적

 

광학솔루션사업은 북미 전략고객 향 카메라모듈 신모델 양산과 싱글 카메라모듈의 중화권 공급 확대로 전분기 대비 64% 증가한 6,677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14% 감소한 실적이다.

 

기판소재사업은 플립칩 칩스케일 패키지(FC-CSP, Flip Chip–Chip Scale Package) 등 반도체 기판의 판매 확대와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Tape Substrate) 등 디스플레이용 부품의 안정적 공급으로 전분기 대비 4% 증가한 2,833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는 23% 줄어든 실적이다.

 

차량부품사업은 차량용 무선통신모듈과 전기차용 배터리제어시스템(BMS, Battery Management System)의 공급 확대로 전분기 대비 3% 증가한 2,083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는 28% 증가했다. 올해 초부터 3분기까지의 차량부품 신규 수주 금액은 1조 5,000억 원을 기록했다.

 

LED사업은 전략고객의 재고조정 영향으로 조명용 LED 수요가 줄어 전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한 1,730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TV 백라이트유닛(BLU, Back Light Unit)용 칩스케일패키지(CSP, Chip Scale Package) LED 판매가 증가하며 실적 감소폭을 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