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노텍 톡/피플’s 토크, 10주년을 맞은 LG이노텍 폴란드법인을 소개합니다!
10주년을 맞은 LG이노텍 폴란드법인을 소개합니다!
2016.07.13 17:30
LG이노텍 폴란드법인이 설립 1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이를 기념하여  폴란드법인에 대해 더욱 자세히 살펴보았는데요, 폴란드법인의 위치와 연혁, 생산제품 그리고 10년 차 베테랑 임직원의 소감까지! 생생한 현지 소식을 지금부터 함께하시죠.

최첨단 혁신기술과 함께하는 생산법인

 

LG이노텍 폴란드법인은 수도 바르샤바(Warsaw)에서 차로 5시간 거리인 브로츠와프(Wroclaw)에 있으며, 브로츠와프의 LG 클러스터 한가운데 자리해 있다. 폴란드법인에는 한국에서 파견된 직원, 현지 채용된 한국인 및 폴란드인 직원 등 50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 중이다.

 

 

글로벌시장을 선도하다

 

 

 

2005년 9월 설립, 2006년 완공된 LG이노텍 폴란드법인이 내달 10주년(완공 시점 기준)을 맞이한다. 폴란드법인에서는 파워모듈, TV BLU(Back Light Unit) LED Array, 조명모듈 등이 생산되는데 각 부품은 LCD TV와 조명에서 저마다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이른 시일 내 폴란드법인의 생산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라니 더 큰 성장이 기대된다.

 

 

나눔으로 사랑을 더하는 폴란드법인

 

폴란드법인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나눔을 손수 실천하고 있다. 지역 유소년 축구팀을 위해 정기 기부를 하고 있으며, 인근 학교 도서관에 LED 조명 설치, 아이들 놀이터 보수, 소외 계층 지원 등의 CSR 활동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폴란드법인 직원 미니 인터뷰
“LG이노텍에서의 10년, 어떠셨나요?”

 

설립 초창기 입사, 올해로 근속 10년 차 폴란드법인 역사의 산증인! 베테랑 직원 세 명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당시 LG이노텍을 다니던 제 친구 덕분에 회사를 알게 되었습니다. 평소 전자•전기 분야에 관심이 많아 ‘옳다구나’ 싶었죠. 폴란드법인은 매년 올해의 직원을 선정해서 상을 주는데요. 이번에 올해의 직원상을 받았어요. 처음 파워모듈 생산라인을 구축했을 때 기억이 떠오르더군요. 10년 동안 한국과 폴란드의 문화차이를 극복하며 함께 노력했던 시간이 떠올라 울컥했답니다.
앞으로 폴란드법인이 지속적으로 성장함과 동시에 제 역량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향상되면 좋겠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는 완벽한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는 것이 제 바람입니다.

 

 

저는 폴란드법인이 완공되기 전부터 일을 시작했어요. 폴란드법인의 법인장, 관리자, 엔지니어 등 많은 분과 안면이 있는 편이에요. 제게 “LG이노텍에서 10년 동안 근무하여 얻은 것이 무엇입니까?”라고 묻는다면 자신 있게 ‘나만의 전문성’이라 답하고 싶어요.
일을 하면서 매일 조금씩 발전하는 저의 모습에서 성취감이 느껴지더라고요.
정신없이 바쁜 요즘이지만 나만의 전문성을 키울 수 있다는 생각에 즐거워요.
함께 일하는 동료들도 정말 좋아요. 문제가 생기면 너나 할 것 없이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려 노력하죠. 이러한 동료들을 만난 것은 정말 큰 행운이라 생각해요. 앞으로도 오랫동안 동료들과 함께 LG이노텍에서 근무하고 싶습니다.

 

 

 

 

글로벌 기업에서 제 꿈을 펼치는 것이 어린 시절 꿈이었는데요. 제가 살던 곳과 가까운 Wroclaw에 LG Cluster가 생긴다는 이야기를 듣고 매우 설렜었습니다. 비전 있는 기업에서 근무할 수 있다는 점에 이끌려 당장 지원했죠.
현재는 폴란드법인의 회계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언어, 시차 등의 문제로 고생을 조금 했어요. 하지만 한국에 있는 많은 임직원분의 배려로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10년 전보다 훨씬 성장한 폴란드법인의 모습을 보며 일원으로서 뿌듯함을 느낍니다. 10년 후에는 더 좋은 회사가 되기를 바라며, 저도 그때까지 함께하고 싶네요. 동료들도 저와 같은 마음이었으면 해요. 10년, 20년 함께 좋은 회사를 만들고 싶습니다.

 

 

LG이노텍의 성장과 함께 유럽 시장에서 활약할 폴란드법인의 미래를 기대하며, 10주년을 맞이한 폴란드법인에 다시 한 번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