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뉴스/제품·기술, 당신과 감성을 공유하고 당신의 감성을 자극할, 인공지능 Story(인공지능, 휴머노이드로봇)
당신과 감성을 공유하고 당신의 감성을 자극할, 인공지능 Story(인공지능, 휴머노이드로봇)
2014. 7. 24. 09:13

 

이미지 출처 : http://www.cristaoconfuso.com/2010/09/adquira-o-seu-mas-antes-leia-bula.html

 

최근 (2014.05.22) 개봉한 영화 Her을 아시나요?

 

 대필 작가인 주인공이 인공 지능 운영체제인 '사만다'와 사랑에 빠지고 교감하는 이야기 입니다. 과거 로봇 영화 하면 하드웨어적으로 로봇의 형체가 보이고 일반적인 업무나 틀에 짜여진 대답형식의 로봇에 불과하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스스로 학습하고 생각하고 느끼는 정말 사람과 같은 인공 지능은 지닌 운영체제가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과거와 달리 발전된 인공 지능 운영체제, 인공지능이 가능한 로봇에 대하여 영화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 인공지능 로봇이란?

 

인공지능이란 인간의 학습능력과 추론능력, 지각능력, 자연언어의 이해능력 등을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실현한 기술이라고 합니다. (출처 : 두산백과) 이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로봇이란 인공지능이 더해진 로봇이라고 생각 할 수 있습니다. 주파수센서, 소리센서, 조도센서, 모션센서 등 다양한 센서를 활용하여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이에 맞는 적절한 대응을 하는 인공지능 로봇! 점점 발전하고 진화하는 인공지능 로봇의 가능성을 무한한 거 같지 않나요?

 

 

 영화  'Her' 을 통해 본 인공지능

 

영화 'Her'속에 등장하는 OS(운영체제) 사만다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운영체제와는 다릅니다.

사람과 비슷하게 말을 하고, 카메라 등 입력장치를 통해 정보를 수집하여 수집한 정보를 분석하여 사람과 같이 생각하는 능력을 지닌 운영체제 입니다. 사람과 같이 더 많은 경험을 하면 더 많은 Data가 쌓이고, 영화 속의 '사만다'는 사람과 같이 '사랑'이라는 감정도 느끼고 '질투'와 같은 감정도 느끼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네이버영화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01950#

 

 

 

 

사람이 아니지만 사람과 같은 착각을 만드는 운영체제 '사만다'.  이러한 영화 속 이야기인  인공지능 운영체제를 탑재한 로봇 바로 우리가 미래에 볼 인공 지능 로봇입니다.

 

 

 영화가 현실이 되다.-01

 

'인간처럼 생각'...13살의 인공지능 탄생

 

http://youtu.be/b9mGk7tiDtI

 

이미지 출처 : http://thediagonal.com/

 

2014 6 9일 기사에 의하면 인공지능의 판별 기준으로 알려진 '튜링 테스트'에서 '유진' 30명의 심사위원과 함께 대화를 나눈 결과 3분의 1로 부터 '진짜 인간'이라는 판정을 받았다고 전해집니다. 이는 테스트가 개발된 지 64년 만에 '인공지능'을 인정받은 첫 컴퓨터 프로그램이라고 알려집니다. 튜링 테스트는 1950년 영국 수학자 앨런 튜링이 고안한 것으로 기계가 인간과 얼마나 비슷하게 대화할 수 있는지 검증하는 테스트 입니다

 

 영화가 현실이 되다.-02

 

일본 소프트뱅크가 개발한 '페퍼'

 

http://youtu.be/VklBtao2yHY

이미지 출처 : http://japontimes.livedoor.biz/archives/38500900.html

 

 소프트뱅크에서 개발한 페퍼는 사람의 감정을 읽고 반응하는 인공지능 로봇입니다. 클라우드와 인공지능이 더해져 만들어진 페퍼는 스스로 배우고 익힐 수 있다고 합니다페퍼는 사람과 대화하고 소통하며 수집한 감정을 디지털 정보로 저장합니다가정이나 사무실에 입양된 여러 ‘페퍼들’은 이렇게 모으고 학습한 정보를 클라우드 서버로 모은 뒤다시 각 페퍼에게 전달합니다이런 식의 ‘집단지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페퍼를 똑똑하게 만듭니다.

 

예를 들자면 페퍼는 어떤 상황에서 아이가 웃고 즐거워하는지 압니다. 만약 책을 읽어줄 때보다 춤을 출 때 아이가 더 크게 웃는다면다음부터 페퍼는 아이 앞에서 더 열심히 춤을 출 것입니다.

영화 'Her'속의 '사만다' 처럼 인공지능 로봇은 과거 우리 집안일을 도와주는 것과 같이 사람의 일을 덜어주는 역할이 아닌퇴근 뒤 거실에 앉아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고아이들과 웃고 떠들며 놀게 하고힘들고 괴로운 일을 털어놓고 마음의 치유를 받는 친구의 개념이 더 가깝게 느껴집니다

 

 

 

◆ 휴머노이드 로봇의 역사

 

 두 발로 걷는 최초의 휴머노이드는 1973년 일본 와세다 대학교 가토 이치로 교수팀이 개발한 와봇 1(WABOT-1)입니다. 와봇 1은 두 발로 걷을 수는 있었으나 머뭇거리며 겨우 몇 걸음 떼는 정도였고, 미리 입력된 간단한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1984년에는 파이프오르간 연주용으로 만들어진 와봇 2(WABOT-2)가 개발되었는데 와봇 2는 악보를 읽고 페달을 밟으며 건반을 칠 수 있었습니다. 휴머노이드의 초기 형태인 두 로봇은 걸을 수는 있으나 아주 부자연스러웠고, 지능 수준도 낮았습니다.

 

  휴머노이드의 획기적 발전은 1996년 일본의 혼다사가 발표한 P-2( 180cm, 무게 210kg)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1970년대와 1980년대의 휴머노이드는 전력시스템·모터 드라이버·컴퓨터·비전(vision) 등이 로봇 외부에 있는 시스템이었지만 P-2는 모든 것을 내장하고 있는 시스템으로, 이후부터 내장형 자율 휴머노이드 로봇 시대가 열렸습니다. P-2는 이전과 비교할 수 없는 인간친화적 외모를 지녔고, 층계 오르내리기·옆걸음·곡선보행 등 부드러운 관절운동과 동적인 이족보행(두 발로 걷는 것)을 시연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혼다사는 P-3을 거쳐 2000 아시모(ASIMO)를 개발하였습니다. 아시모는 키 120cm, 무게 50kg으로, 30개의 호출신호를 알아듣고 거기에 반응하며 사람의 얼굴이나 음성을 인식할 수 있습니다.

 

다음 단계의 움직임을 미리 예측하여 자유롭게 보행을 제어하는 ‘i-WALK’ 기술을 활용하여 평지뿐 아니라 계단·경사면에서 자유롭게 걸어 다닐 수 있는데 보행 속도는 시속 3km 정도입니다. 또 관절가동 범위가 34도여서 훨씬 다양한 동작들을 취할 수 있습니다.

 

 한국 최초의 휴머노이드 로봇

 

한국의 최초의 휴머노이드 로봇은 센토로 머리는 사람, 몸통은 말이었습니다. 이 로봇은 어린이 지능 정도의 지능을 가지고 있으며, 1kg정도의 물건을 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최초의 사람 몸통을 한 로봇은 KAIST에서 개발한 야미입니다. 이 로봇은 가사용 로봇으로 사용됐으며 2004년에 최초로 두발로 걷는 휴보가 개발되었습니다.

 

한국의 대표적 휴머노이드는 휴보(HUBO)입니다. 휴보(HUBO)란 휴머노이드(Humanoid)와 로봇(Robot)의 합성어로, 2004 12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 오준호 교수팀이 개발한 인간형 로봇입니다.

 

이미지 출처 : http://avancestecnologicosmmb.wikispaces.com/

이미지 출처 : http://www.robotnext.com/2009/08/humanoid-jaemi-hubo-robot-works-out-on-the-treadmill.html

이미지 출처 : http://gaggio.blogspirit.com/artificial_intelligence_robotics/

이미지 출처 : http://www.bing.com/images/search?&q=charli+robot&qft=+filterui:license-

L2_L3&FORM=R5IR41#view=detail&id=89983 C4F00130D6CA00A113ED4

57B9EE574DCB32&selectedIndex=3

이미지 출처 : http://cottsasiaproject.wikispaces.com/Japanese+Pop+Culture+Technology

이미지 출처 : http://www.bing.com/images/search?pq=petman+robot&sc=8-11&sp=-1&sk=&q=petman+robot&qft=+filterui:license-

 

 

 

 

 

[한국의 휴보/알버트휴보]

이미지 출처 : http://www.robotnext.com/2009/08/humanoid-jaemi-hubo-robot-works-out-on-the-treadmill.html

이미지 출처 : http://fr.wikipedia.org/wiki/Hubo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 오준호 교수팀은 2002 1월 인간형 로봇 개발을 시작하여, 2002 8월 국내 첫 인간형 로봇인 KHR-1의 몸체를 만들고, 2003 1월에는 KHR-1을 걷게 하였습니다. 이어 2003 12 KHR-2의 몸체를 제작하였고, 2004 8 KHR-2는 줄을 끊고 걷기 시작했습니다. KHR-2를 발전시켜 내놓은 모델이 휴보입니다.

 

이 로봇은 키 120cm, 몸무게 55kg이고, 35㎝의 보폭으로 1분에 65걸음(시속 1.25)을 걸을 수 있습니다. 또한, 외부의 소리와 사물을 인지할 수 있어 장애물을 피해 걸어 다니고, 41개의 전동기(모터)를 갖고 있어 몸을 자연스럽게 움직일 수 있으며, 따로 움직이는 손가락으로‘가위 바위 보’도 할 수 있습니다. 인간과 블루스도 출 수 있으며, 손목에 실리는 힘을 감지하여 악수할 때 적당한 힘으로 손을 아래위로 흔들기도 합니다.

 

다음으로는 알버트 휴보가 개발되었으며 다른 휴머노이드 로봇보다 관절모터가 많았습니다. 얼굴은 아이슈타인을 하고 있으며 웃음, 슬픔, 화남 등 여러 표정을 지을 수 있습니다.

 

휴머노이드 로봇은 이처럼 과거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인 발전과 연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영화 'her'속에 나온 사만다처럼 우리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유할 수 있는 휴머노이드 로봇이 곧 우리의 곁에 등장 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거 같지 않나요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휴머노이드 [humanoid] (두산백과)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346273&cid=40942&categoryId=32335

http://rpromulgator.blog.me/130117946970

 

 

 

 

 

 

  • 조형렬 2014.07.24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 삐리삐리

  • 지젝 2014.08.12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글이네요. 이노텍 R&D연구소 Software 개발팀에서 인공지능(머신러닝 or 패턴인식) 관련된 일을 많이 하고 있답니다. :)

    인공지능은 크게 2개, 기호주의와 연결주의로 나뉘는데, 위에 설명된 유진 구스트만 같은 경우가 기호주의의 대표적인 케이스이죠. 그런데 사실상 저 경우는 인공지능을 비슷하게 흉내낼 뿐..진정으로 미래의 인공지능은 연결주의 계열일 것이고, 아마 그 중심에는 Deep Learning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도 몇몇 교수가 연구하고 있으나, 미국에 비해서는 많이 뒤쳐져 있고..아무튼 향후 몇십년 안으로 크게 인공지능은 발전할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그로 인해서 많은 직업들이 사라질 거구요. 많은 기술을이 생겨날 겁니다. 우리는 그에 대비해야겠지요 :) 저도 이노텍에서 딥러닝을 어떻게 이용할까 많이 고민해 봤는데, 아직은 적절한 아이템은 떠오르질 않네요..있어봤자 냉장고나 자동차에 간단히 접목한 정도..

  • 좋은 정보,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기사 정말 잘 쓰셨네요. :> 덕분에 많이 알아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