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이노텍, 스마트 업무 환경 전방위 확대
2021. 3. 18. 07:58

LG 이노텍 직원들이 서울시 중구 연세 세브란스 빌딩에 위치한 거점 오피스에서 온라인 화상 회의시스템으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 .

 

거점 오피스 1호 개설, AI 챗봇 서비스 오픈

고객미팅, 인재채용 등 온택트 방식 추진

■ “글로벌 No.1 되려면 일하는 방식 바꿔야

 

 

LG이노텍이 스마트 업무 환경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로나19 촉발된 뉴노멀 시대 변화에 발빠르게 적응하기 위해서다.

 

LG이노텍(대표 정철동, 011070) 최근 서울시 중구 세브란스 빌딩에 거점 오피스를 개설했다고 18 밝혔다. 거점 오피스는 기존 사업장 외에 임직원들이 근무할 있도록 별도 운영하는 사무실이다. 일부 통신, 유통, IT 기업들이 운영하고 있으나 제조업에서는 드물다.

 

이와 함께 LG이노텍은 업무 편의성 처리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내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 챗봇 시스템을 새롭게 오픈했다.

 

뿐만 아니라 온택트(Ontact, 온라인 대면) 마케팅 활동을 비롯해 인재채용, 임금단체협약을 온라인으로 실시하는 스마트한 업무 방식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거점 오피스 1호 개설, AI 챗봇 서비스 오픈

LG이노텍 거점 오피스는 출퇴근 출장으로 인한 이동 시간을 줄여 업무 몰입도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외근 출장자는 물론 집에서 거점 오피스가 가깝거나 재택 근무가 어려운 임직원은 누구나 이용할 있다.

 

거점 오피스 위치는 KTX, 지하철, 공항 교통 접근성이 좋은 서울역 주변으로 선정했다. 지방·해외 사업장이 많아 이동이 잦은 임직원 특성을 고려했다. 

 

또한 체계적 관리와 쾌적하고 편리한 인프라 활용을 위해 공유 오피스인 플래그원내부에 거점 오피스를 구축했다. 임직원들은 전용 사무공간은 물론, 공용 공간인 회의실, 포커스존, 라운지, 휴게 공간 등을 자유롭게 사용할 있다. 특히 시간과 장소에 구애없이 업무가 가능한 LG이노텍의 IT 인프라를 마음껏 활용할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LG이노텍은 지난해 초부터 스마트폰, PC 언제 어디서나 회의가 가능한 모바일 화상회의 시스템 웹엑스(Webex)’, 메신저 기반의 공동 작업 도구인 ‘팀즈(Teams) 등을 구축하고, 한발 앞서 재택근무를 확대해왔다.

 

LG이노텍 관계자는임직원들이 , 회사, 거점 오피스 본인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자유롭게 선택해 일할 있도록 하고 있다, “거점 오피스 활용도와 효과를 분석해 추가 개설 여부를 검토할 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 임직원 대상의 AI 챗봇 서비스도 오픈했다. 채팅창에 대화하듯 키워드를 입력해 필요한 업무 프로세스를 실시간 조회하거나 한번 클릭으로 간편하게 업무를 빠르게 처리할 있다.

 

 

고객미팅, 인재채용, 사내행사, 교육도 온택트 추진   

기존 업무 방식도 빠르게 바뀌어 가고 있다. LG이노텍은 고객사 미팅, 인재채용, 사내행사, 교육 등을 온택트 방식으로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LG이노텍은 국내외 고객과의 TMM(Top Management Meeting, 최고 임원진 회의)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멀티화면을 통한 글로벌 고객사와 실시간 화상회의가 가능하다. 또한, 신규 직원도 화상 면접을 통해 채용하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노동조합과의 임단협(임금 단체협약) 체결 조인식을 본사와 지방사업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임직원 직무 교육은 온라인으로, 사내 세미나·워크샵은 웨비나(Webinar, 온라인 컨퍼런스)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회공헌활동도 청소년 대상 과학교실 운영 대신 과학관련 동영상을 제작하여 제공하거나, 직접적인 대면 봉사활동 대신 학습지원 물품 기금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전환해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을 지원하는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No.1 되려면 일하는 방식 바꿔야

LG이노텍이 스마트 업무 환경 구축을 가속화하는 데는 정철동 사장의 강력한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장은 2018 12 부임 이후 글로벌 No.1 소재부품 기업비전 달성을 목표로 일하는 방식 혁신을 강조해왔다.

특히 지난해 7, 사장은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높이는 ‘PRIDE’ 활동을 선포하고, 근무 형태와 제도, 일하는 방식과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바꿔 나가는데 앞장서 왔다.

 

이를 위해 임직원들이 업무에 몰입할 있는 근무 시간과 장소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있도록 하고, 이를 뒷받침할 있는 디지털 업무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하는 스마트 업무 환경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사장은 뉴노멀 시대에는 임직원들이 자율과 책임아래 개인별 최적화된 업무 환경에서 자유롭게 일하며 성장할 있어야 한다,  스마트하고 유연한 업무 환경과 수평적이고 창의적 문화가 갖춰진 역동적인 일터를 구축해 임직원들과 함께 글로벌 No.1 소재부품 기업을 만들어 나갈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