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LG이노텍 노조, 협력사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LG이노텍 노조, 협력사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2020. 9. 23. 07:50

[사진설명] 지난 22일 LG이노텍 구미사업장에서 LG이노텍 노조원과 협력사 직원들이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검사 장비를 함께 살펴보고 있다.

 

 협력사 공정 컨설팅, 위험요인 제거, 환경 개선 추진


 
불량률 감소, 공정 시간 단축 등 품질
·생산성 향상 효과

 

“USR차원의 협력사 경쟁력 강화 활동 지속

 

 

 

LG이노텍 노조가 코로나19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 지원에 앞장섰다. 

 

LG이노텍 노동조합(위원장 김동의)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2월부터 8개월 평택, 구미, 광주 지역 협력사를 위한 지원활동을 추진했다고 23 밝혔다. 노조원 50여명이 직접 참여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생산성 컨설팅, 현장 위험요인 제거, 작업 환경 개선 등을 실시했다. 

 

이번 활동은 LG이노텍 노조가 USR(Union Social Responsibility, 노조의 사회적 책임)차원에서 진행한 것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영활동에 타격을 받고 있는 협력사를 돕기 위한 것이다. 

 

 

 

이번 지원을 통해 LG이노텍 노조는 협력사의 품질  생산성 향상을  이끌었다. 

 

LG이노텍 노조는 차량 부품 제조사인 디팜스테크와 공정 개선 Task 추진해 회사의 센서 불량률을 절반으로 낮추는데 성공했다. 검사/포장 업체인 성안테크윈과는 중복 공정 통합, 동선 최적화 등을 통해 회사의 조명 모듈 포장 시간을 기존 대비 33% 줄였다. 기판소재 검사 업체인 스마텍과도 공정 컨설팅 검사 장비 센서 설치, 공정 자동화 등을 진행해 회사의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일일 검사량을 7% 늘렸다.   

 

이와 함께 LG이노텍 노조는 협력사 작업장의 위험요인을 발견해 제거하는 ‘EESH(Energy, Environment, Safety, Health: 에너지, 환경, 안전, 건강) Patrol(순찰)’ 실시했다. 소화기 전용 공간 마련, 알코올 세척 폐기물 분리 배출 협력사 직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있도록 업무 환경을 꼼꼼히 정비했다. 

 

특히 LG이노텍 노조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 4월과 5월에 이어 9월에도 사업장 방역활동에 직접 나섰다. 협력사와 함께 사용하는 출입문, 식당, 화장실 공용공간을 소독대상에 포함했다.  

 

이와 함께 사내에 협력사 직원들을 위한 전용 휴게 공간을 마련했다. 협력사 직원들이 적절한 휴식을 통해 건강을 지키며 업무에 몰입할 있도록 혈압 측정기, 안마기 등을 설치했다. 

 

권오근 디팜스테크 대표는, “코로나19 완성차 시장이 급격히 위축되며 차량 부품업체들의 사업환경은 최악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LG이노텍 노조가 적극 나서서 공정 노하우를 전수해주고 개선 활동에 직접 참여해주니 힘이 된다.” 말했다.

 

김동의 LG이노텍 노조위원장은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상생할 있는 방안은 무엇인지, 현장에서 노조가 있는 부분은 없는지 끊임없이 노조원들과 함께 고민하고 있다, “앞으로도 USR차원의 협력사 경쟁력 강화 활동을 지속해 나갈 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이노텍 노조는 2012 국내 소재·부품업계 최초로노조의 사회적 책임 이행 선포하고, 윤리, 노동인권, 환경, 사회공헌 다양한 사회 이슈 해결에 적극 참여해 왔다. 

 

환경 보호를 위해 장애인 취약 계층 가정에 친환경 조명을 설치해주는행복의 나눔활동과 LG이노텍 사업장의 작업 환경 개선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하는 ‘EESH’ 활동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장애인학교와 학생들을 위한 ‘1지부 1장애인 학교’, 9년째 보훈가족들에게 가전, 식품, 생활용품 등을 지원하고 있는보훈가족 사랑나눔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